手机怎样看优酷会员

湖南省人民政府门户网站 发布时间:2019-08-28 17:20:16 【字体:

  手机怎样看优酷会员

  

  2020年02月25日,>>【手机怎样看优酷会员】>>,中国合伙人最后歌曲

     在美国,汉堡包里的肉馅饼在中国也可以做成月饼或糕点馅。然而,目前的技术还很难实现,以使一块完整的人工肉具有与真正肉相似的咀嚼味道,如牛排、排骨等。    人造肉又着火了。    继2019年8月8日连锁快餐品牌“汉堡王”在美国所有门店推出“人造肉”汉堡包后,8月11日,中国第一代“人造肉”月饼将于2019年9月上市的消息有B。Ecome在互联网上很受欢迎。    老上海传统的鲜肉月饼,用最时尚的植物蛋白“人造肉”馅包裹,皮又脆又粘,这种“人造肉”月饼,88元6元,味道如何?    2019年8月15日,南方周末记者带头参加了由中国绿色博览会优质食品基金(致力于促进可持续和优质食品的国家公益组织)主办的“美食峰会”。人造肉月饼的味道比传统的猪肉馅更干,略咸。    但如果没有事先提示,由植物蛋白制成的“肉馅”几乎可以达到假味和真味的水平。而且它不像真正的肉月饼那么油腻。一位90岁的女大学生在现场吃东西时说:“它不那么油腻,味道也不错。”    与传统的猪肉馅料相比,“人造肉”月饼干而咸。(南方周末记者崔慧英/图)    这种“人造肉”月饼,最近被风吹起,来自一个名为“珍贵肉”的国内品牌,其创始人兼首席执行官吕忠苗是一位持续的企业家。    此前,吕仲苗曾创建了一个蛋白质棒品牌,以健身爱好者为目标受众。数据显示,2015年中秋,在蛋白棒产品正式推出之前,该团队还制作了以蛋白为原料的月饼。    2019年8月9日,中秋节前一个月,北京工商大学食品与健康学院副教授李健在接受媒体采访时说,他的团队一直在为MOR研究植物肉类成分和风味。两年多,主要解决植物蛋白气味的问题,如何解决?利用天然植物源分子来改善植物肉的味道。有“珍稀肉类”和另一个植物肉类品牌“喜达屋”表达了与李健团队合作的意向。    新闻一经披露,就被媒体转载了。经过几次接触,李建万拒绝了南方周末记者的采访。陆仲明说,从严谨的角度来看,他和李健的实验室团队目前正处于“意向”合作阶段。    豌豆蛋白供应商双塔食品的知名度高于研究人员的低知名度。很容易在深圳证券交易所发现,该公司已将其最新开发的豌豆组织蛋白和豌豆丝蛋白样品送至“珍稀肉类”。    消息传出后的第二天,人造肉的概念在上海和深圳证券交易所成为一个热门话题。A股人造肉指数上涨3.60%。双塔食品和东宝生物都起死回生。    目前,全球市场上“人造肉”的概念可分为植物蛋白肉和细胞培养肉。细胞培养肉在世界上尚处于实验室研究和发展阶段。市场上的“人造肉”产品是用大豆或豌豆蛋白加工而成的,通常是“肉馅”或“肉末”。    在美国,汉堡包可以做成肉馅饼。在中国,也可以做月饼或糕点馅。然而,要想实现目前的技术,要制作出一整块咀嚼味道与真正的肉(如牛排和排骨)相似的人造肉还是很困难的。细节可以在南方周末的报道中找到:“人造肉,离中国公众餐桌还很远。”    “我们要提供的最重要的是符合国家口味的植物肉类产品的味道。我们提出5D模拟的概念,从咀嚼时的颜色、香味、味道和声音等方面模拟动物肉。吕仲明说。    “如何利用100%植物源性调味品来模拟肉的味道,是我们需要突破的关键技术方向。但具体合作内容不易披露。吕仲明说。    他还对《南方周末》记者说,今年上线的第一批“人造肉”月饼预计将有3000盒,并将在特雷莫洛月台上找到一些“潮州”或“意见领袖”,以备销售。

      ● 프로그램명: 건강365, KBS 3라디오 FM 104.9MHz ● 2019.8.18(일)오전8~9시/(재)오후4~5시 ● 진행: 박광식 KBS 의학전문기자 ● 출연: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건강365 박광식의 건강이야기.오늘은 췌장암을 주제로 연세대 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체외과 박준성교수와 함께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. ◇박광식: 췌장암, 진단이 늦어지는 이유가 뭘까요? ◆박준성:췌장은 배에서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는 장기입니다. 그래서 쉽게 말씀드리면 그 앞에는 위장도 있고 그 뒤에는 등뼈가 있습니다. 그러니까 위장하고 등뼈 사이에 췌장이 자리 잡고 있는 겁니다. 그러니까 배 안에 있는 장기중에는 가장 깊숙이 위치하고 있어서 조기에 진단하기가 어렵습니다. ◇박광식: 췌장암에 걸리면 어떤 증상이 나타나나요? ◆박준성:이상하게 소화가 잘되던 분들이 소화가 잘 안 됩니다. 그다음에 등이 아프고 그런 분들이 많습니다. 또, 체중도 이상하게 빠지고요. 그런데 소화가 잘 안 된다는 거는 우리나라 사람 대부분이 다 소화가 안 된다고 하니까 췌장암을 의심하기 쉽지는 않습니다. 소화가 잘 안 된다고 그러면 먼저 우리가 쉽게 생각할 수 있는 거는 위내시경 검사를 합니다. 그러고 나서 괜찮은데도 불구하고 계속 소화가 잘 안 된다고 할 때는 비로소 초음파나 CT를 찍어서 췌장암을 진단하는 경우가 많습니다. ◇박광식: 체중 감소로 오는 분들은 한 몇 kg 정도 빠져야 의미가 있나요? ◆박준성: 보통 평균 체중의 한 10% 이상 1달 이내에 감소했을 때를 체중감소라고 봅니다. ◇박광식: 췌장암을 진단받고 더 큰 병원으로 옮길 때 진료 예약이 많이 늦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? ◆박준성:췌장암은 빨리 진행을 하는 병이기 때문에 웬만하면 그냥 그 병원에서, 진단받은 곳에서 진료나 치료를 받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. 예전에는 췌장암을 전문으로 하는 의사 선생님이 많이 없어서 몇몇 병원에서 하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을 했는데요. 최근에는 전국에 있는 거의 모든 대학병원에서 췌장만 전문으로 하는 선생님들이 계십니다. 또, 학회에서 보면 기관마다 거의 비슷하게 치료 수준이 올라갔기 때문에 굳이 큰 병원에 오셔서 때를 놓쳐 수술을 못 하는 경우가 생기는 건 안 좋을 것 같습니다. 실제로 다른 병원에서 췌장암 수술을 두 달 정도 기다리다가 너무 오래 기다리는 것 같아 한 달이 지난 다음에 저한테 오신 경우가 있었습니다. 물론 운이 나빠서 그럴 수도 있지만, 수술을 하려고 했을 때 이미 복막에 전이돼서 수술을 못 한 경우도 있습니다. 그래서 진단을 하면 수술을 조금 더 빨리 진행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합니다. ◇박광식: 췌장암에 잘 걸리는 위험 요인들이 있나요? ◆박준성: 일단 췌장암은 연세가 많은 분에게 생기는 병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한 게 나이입니다. 두 번째는 담배입니다. 세 번째는 만성 췌장염입니다. 췌장염이 오래된 분들은 췌장암이 생길 확률이 조금 더 높습니다. 그다음에 가족성 췌장암이라고 해서 3대에 걸쳐 췌장암이 두 명 이상 진단이 되거나 아니면 직계 가족에서 두 명 이상이 췌장암을 앓았다면 이 경운 발생 위험이 조금 더 큽니다.◇박광식: 췌장암도 수술을 마치고 항암요법을 하나요?◆박준성: 병기에 상관없이 무조건 해야죠. 방사선 치료의 경우 아직까지 찬성·반대가 있지만, 최근에는 수술하고 나서 항암치료가 먼저 시행되고 있습니다. 박준성 연세대강남세브란스병원 간담췌외과 교수◇박광식: 췌장암으로 췌장을 절제하면 췌장의 기능인 소화효소나 혈당조절 호르몬을 분비하는 건 어떻게 되나요? ◆박준성:아주 못하는 건 아닙니다. 췌장이 어느 정도 남아있기 때문에 어느 정도 기능을 합니다. 실제로 췌장이 한 10%~15%만 있어도 기능을 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습니다. 저희가 수술할 때 경우에 따라 다르지만, 암 주변을 절제하고 40~60% 정도 췌장이 남아있습니다. 일반적으론 원래 혈당 조절과 소화 기능을 어느 정도 다 유지한다고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. 하지만 연세가 드신 분들 췌장의 기능이 많이 떨어져 있는 경우가 많습니다. 그래서 부족한 효소나 호르몬을 보충하게 됩니다. 당뇨가 생기면 인슐린 주사를 맞아야 하고 소화기능이 잘 안 되면 소화제를 병행합니다. 그런 면에서 일상생활을 하는 데 큰 지장이 있는 건 아닙니다. ◇박광식: 췌장암 수술은 오래 걸리나요? ◆박준성:수술이 조금 어렵기는 한데 췌장암의 경우 주변 걸쳐있는 장기가 많아 십이지장, 담낭, 담도, 췌장 머리 부분을 자르는 수술을 하게 됩니다. 보통 평균적인 수술 시간은 6~7시간 정도 걸린다고 알고 계시면 될 것 같습니다. 만약 췌장 뒤쪽에 암이 있는 경운 췌장의 뒷부분을 수술하고 그런 경우는 수술 시간이 한 3시간 정도 걸립니다. 췌장 앞부분에 비해서는 상대적으로 간단한 수술입니다. ※일부 어려운 용어나 표현 등은 의미가 달라지지 않는 범위에서 알기 쉽게 수정했습니다. 박광식 기자 (doctor@kbs.co.kr)▶ [전국 소녀상 지도] 당신 옆에 있습니다…124곳 ‘나비’ 클릭!▶ 네이버 채널 KBS뉴스 구독! 시원하게 털어드립니다▶ ‘TV보다 ㄹㅇ’ 당신의 진짜 뉴스 ‘케이야’

  (隗迪飞 2020年02月25日 糜宪敏)

信息来源: 湖南日报    责任编辑: 应波钦
相关阅读